夢十夜 ~第一夜~ 上

이런 꿈을 꾸었다.

팔짱을 끼고 베갯머리에 앉아 있으니 위를 향해 누워서 자던 여자가, 조용한 목소리로

이제 죽을거에요 (もう死にます) 라고 말한다.

여자는 긴 머리를 베개에 늘어뜨리고, 부드러운 윤곽으로 된 오똑한 코와 갸름한 얼굴을

그 가운데 눕히고 있다.

새하얀 뺨 아래로 따뜻한 피의 색이 한층 더 잘 비치고, 입술색은 물론 붉다.

도저히 죽을 것처럼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여자는 조용한 목소리로 이제 죽을거에요 라고 분명하게 말했다.

나도 확실히 이것은 죽음이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런 건가, 이제 죽는거구나 (そうかね、もう死ぬのかね)라고  위에서부터

들여다보듯이 하여 물어 보았다.

죽는거에요 물론, (死にますとも)이라고 말하면서 여자는 또렷하게 눈을 떴다.

빛나고 있는 큰 눈에 긴 속눈썹으로 둘러싸여진 안은 온통 짙은 검은색이었다.

그런 새까만 눈동자 속에 나의 모습이 선명히 떠오르고 있다.


나는 투명할 정도로 깊어 보이는 이 흑안의 반짝임을 응시하며 이래도 죽는건가 하고
 
생각했다.

그래서 베개의 옆에 가까이 붙어서 죽는 건 아닌 거지, 괜찮은 것이지, 라고 또 되물었다.

그러자 여자는 검은 눈을 눈처럼 한 채 역시 조용한 목소리로, 그래도, 죽는거에요,

어쩔 수 없어요 라고 말했다.

그럼 내 얼굴이 보이는거야?(見えるかい)라고 걱정하며 묻자 보이는거야라니, 저런,

거기에 비치고 있지 않아요?

라고 생긋 웃어보였다.

나는 묵묵히 베개에서 얼굴을 들었다. 팔짱을 끼고서 어떻게 해도 죽는건가 하고 생각했다.


잠시 그러고는 여자는 또 이렇게 말했다.

「죽으면 묻어주세요. 커다란 진주조개로 구멍을 파서. 그렇게 하고 하늘에서 떨어진

별의 비석을 무덤에 놓아주세요. 그리고 무덤의 옆에서 기다려 주세요.
 
다시 만나러 올 테니까.」

나는 언제 만나러 올거야 라고 물었다.


「해가 뜨지요. 그리고 나면 해가 지겠지요. 그리고 나면 다시 뜨지요.

그리고 나면 다시 지겠지요. -붉은 해가 동에서 서로, 동에서 서로 가라앉아 가는 동안-

당신, 기다려 줄 수 있어요?」


나는 묵묵히 고개를 끄덕였다. 여자는 조용한 어조로 더욱 소리치며

「백년 기다려 주세요」라고 단호한 목소리로 말했다.

「백년, 나의 무덤 옆에 앉아서 기다려 주세요. 꼭 만나러 올 테니까.」


나는 오직 기다리고 있을게 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검은 눈동자 속에 선명히 보이는

나의 모습이 희미하게 무너져 갔다.

조용한 물이 움직이면서 거기에 비치는 그림자를 흩트리며 흘러나온다고

느꼈을 때, 여자의 눈이 팟 (ぱっちり) 하고 감겼다.

긴 속눈썹 사이에서 눈물이 뺨으로 흘러내렸다. -이미 죽어 있다.

-----------------------------------------------------------------------------------
夢十夜(ゆめじゅうや) 第一夜 중간까지.
저 만큼 해석하고 보니 한시구나.
근 두시간 반이 걸렸다.
작가는 천엔짜리 지폐에 그려진 그사람. 夏目漱石(나츠메 소우세키)
저 내용만 읽으면 왠지 순정파 작가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것 같지만
第一夜의 경우 좀 특별히 로맨틱한 분위기가 풍기는 듯 하다.
물론. 第十夜 까지 열개 모두 읽어보면 느낌이 달라지겠지만 말이지.
참고로 말하면 第二夜와 第三夜의 경우 분위기가 아주 다르다.
사무라이가 무를 깨달으려 노력하다 자살하는 이야기.
그리고 하나는 자신이 죽였던 사람이 자신의 아들로 환생하여 그것을 깨닫게 해준다는 이야기.
분위기가 꿈마다 사뭇 다른듯 하다.

뭐 나츠메 소우세키에 있어서 이 작품은 그 당시 여기저기 신문에 소설을 연재하며
독자와의 관계가 가까웠던 그에게는 실험적인 작품이었다고 하는데.
글쎄. 다른작품을 읽어보고 싶었지만.. 도서관엔 책이 모조리 옛날거라 - _-
특히. "吾輩は猫である"(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라든지. こころ같은걸 읽어 보고는 싶었지만
기회가 참으로 안오는것 같네.
결국 한번 서점가서 사든지 주문하든지 해야 할 것 같아.

여튼.
해석하는 것도 내용을 읽는 다른 방법이라 생각 하는 나로선.
아주 알찬 시간이 되고있어.

해석하는 나도. 지나가다 이 글을 읽을 당신도.
나름대로 유쾌한 시간이기를 바라며..

--------------------------------------------------------------------------------
참고: 남자가 얼굴이 보이냐고 묻는 부분에서 여자가 거기에 비친다고 대답하는 거기는..
눈동자랍니다.. (원문도 そこに)

덧글

댓글 입력 영역